‘나는 남자다’ 아이유 장동민의 겨드랑이털 대처법은? “탕웨이라 불러라”

나는 남자다 캡처

가수 아이유가 여자의 겨드랑이를 본 남자에게 조언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나는 남자다’에서 한 방청객은 아이유에게 “나는 무용과 학생이다. 발레복을 입은 후배의 겨드랑이에 털이 많은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이럴 땐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물었다.

아이유는 “이럴 땐 모른 척 해 달라”면서 “그 여자도 알고 있을 것이다. 여자는 신경 쓸 게 너무 많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장동민은 “그래도 얘기는 해줘야 하지 않느냐”면서 “직접적으로 겨드랑이라 말하면 그러니 탕웨이라고 하는 건 어떤가”라고 제안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색,계’ 속 탕웨이의 노출신을 가리킨 것. 아이유 또한 “그게 낫다”고 덧붙였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로엔엔터테인먼트/뷰가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