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야반도주한 제작진에 세 남자 ‘멘붕’

 tvN '꽃보다청춘' 방송 화면

tvN ‘꽃보다청춘’ 방송 화면

케이블채널 tvN ‘꽃보다 청춘’의 제작진들이 40대 페루팀이 잠든 사이 편지 한 장 남기고 ‘야반도주’해 세 남자를 멘붕에 빠뜨렸다.

8일 방송된 ‘꽃보다 청춘’ 2화에서는 윤상과 유희열, 이적이 잠든 사이 나영석pd가 편지를 남겨놓고 제작진들과 함께 홀연히 떠나 웃음을 자아냈다.

이미 1화에서 세 남자를 예고 없이 불러내 ‘오늘이 출발일이다’라고 깜짝 공개해 그들을 멘붕에 빠뜨렸던 제작진들이 2화에서도 그들의 몰래카메라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 것.

이번 ‘몰래카메라 2탄’에서 나영석과 신효정 PD는 ‘친애하는 출연자 여러분’으로 시작하는 편지 한 장과 카메라 두 대만을 남겨둔 채 야반도주를 감행했다. 제작진들은 ‘우리 제작진이 여러분께 작은 선물을 드리려 합니다. 오직 세 분만이 여행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드리려 합니다. 세 분이 알아서 나스카까지 오세요. 귀찮으니까 전화는 삼가주세요’라는 메시지를 남겨 웃을 수도 울 수도 없는 상황을 연출했다.

다음 날 아침 편지를 읽은 ‘유기견’ 유희열은 “어쩐지 어젯밤에 PD가 자꾸 카메라 사용법을 알려주더라“며 분노를 금치 못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tvN ‘꽃보다청춘’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