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법칙’ 니엘, 박휘순 향한 라디오 진행 ‘브로맨스 활활’

SBS '정글의 법칙'

SBS ‘정글의 법칙’ 방송 화면 캡처

니엘과 박휘순, 두 사람의 브로맨스가 활활 타올랐다.

8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에서는 니엘이 프로그램 시작부터 서로를 챙기고 마음을 나눴던 박휘순을 걱정하며 마음을 전했다.

오디오 감독에게 헤드폰과 마이크까지 빌린 니엘은 박휘순만을 위해 ‘니엘의 머나먼 정글’이라는 프로그램을 신설했다. 니엘은 아무것도 하지 못 할 유리심장 박휘순을 걱정하며, 사연을 만들어 읽고 “개그맨이니 머릿속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그려보라”며 덧붙였다.

이어 박휘순을 위한 노래도 불렀다. 틴탑의 ‘엔젤’을 부르며 니엘이 박휘순을 걱정할 때 그 역시 니엘을 떠올리고 있어 웃음을 안겼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