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윤상, 어색한 기류에 자리 떠

tvN '꽃보다청춘' 방송화면

tvN ‘꽃보다 청춘’ 방송 화면 캡처

케이블채널 tvN ‘꽃보다 청춘’에서 유희열과 이적이 즐겁게 축구경기를 보는 가운데 소외된 윤상의 모습이 그려졌다.

8일 오후 방송된 ‘꽃보다 청춘’에서는아직 어색한 세 남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적은 자신의 배려를 몰라주는 윤상에게 서운한 감정을 토로했고 호스텔에서 축구 경기를 보는 가운데에 윤상이 세 사람 가운데에서 겉도는 모습을 보였다. 어색한 기류에 윤상은 자리를 뜨며 혼자 있는 것을 택하지만 어색한 분위기는 가라앉지 않았다.

결국, 유희열이 “나가자 이 술집엔 벨기에 인이 너무 많다”라고 운을 뗀 뒤 자리를 뜬 그들은 페루의 리마플로레스 해변으로 향했다. 남미의 아름다운 해변을 바라보던 그들은 금세 어색함이 풀렸는지 정겹게 대화를 나누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중년의 섬세한 세 남자 유희열, 이적, 윤상. 페루로 떠난 그들만의 청춘 여행을 담은 ‘꽃보다 청춘’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 tvN에서 방송된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tvN ‘꽃보다청춘’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