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바퀴’ 슈 아들과 동반 출연, 고집쟁이 아들 훈육법 전격 공개

MBC '세바퀴' 슈와 아들 임유

MBC ‘세바퀴’ 슈(위쪽)와 아들 임유

S.E.S. 출신 원조 요정 슈가 첫째 아들 임유와 MBC ‘세바퀴’에 동반 출연했다.

오는 9일 방송될 ‘세바퀴’는 연예계 대표 닮은꼴 가족들이 총출동한 ‘콩 심은데 콩 난다 특집’으로 진행됐다. 슈와 아들 임유, 변정수와 딸 유채원, 김수용과 아내 김진아, 딸 김나원, 최승경과 아내 임채원, 아들 최준영, 김구라 아들 김동현 등이 출연, 진한 가족스토리를 털어놓으며 훈훈한 가족애를 드러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방송을 통해 쌍둥이 자매와 훈남 아들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는 슈가 5살 장남 임유와 함께 출연, “아들 유가 밖에서는 젠틀맨, 집에서는 고집쟁이로 돌변해 고민이다”라고 털어놓으며, 자신만의 아들 훈육법을 공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슈는 “쌍둥이 동생들에게 질투하지 않도록 아들 유에게 항상 칭찬을 해준다”며 베테랑 세 아이의 엄마답게 육아 노하우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는 후문이다.

연예계 대표 닮은꼴 가족들이 총출동한 ‘콩 심은데 콩 난다 특집’ 편은 오는 9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