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이준기, “총잡이 아니고 모니터왕?”

KBS2 '조선총잡이 이준기

KBS2 ‘조선총잡이 이준기

배우 이준기의 장소를 가리지 않는 모니터링이 화제다.

8일 이준기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KBS2 ‘조선총잡이’ 촬영장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준기는 말 위에 앉아서도 카메라를 놓지 않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준기는 모니터링에 열심인 이유에 대해 ‘작은 부분 하나도 놓치지 않기 위해서’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액션 히어로 전문 배우답게 매회 다양하고 역동적인 액션을 직접 선보이고 있는 이준기는 자체 모니터링 후 제작진에게 자신이 생각한 동작들을 제안하는 등 적극적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이준기의 남다른 열정과 애정은 연일 연기력 호평으로 이어지고 있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나무엑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