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예능 밀당남 나영석PD의 2차 몰래카메라

tvN '꽃보다 청춘' 방송 화면 캡처

tvN ‘꽃보다 청춘’ 방송 화면 캡처

‘꽃보다 청춘’ 제작진이 페루에서 또 한번의 몰래 카메라로 40대 꽃청춘들을 멘붕에 빠뜨렸다.

8일 방송되는 tvN‘꽃보다 청춘’에서는 여행 4일차에 사막지역 이카에 도착하게 된다. 윤상, 유희열, 이적은 본격적인 여행자 모드로 변신, 사막을 가르는 샌드 보드를 타며 짜릿함을 만끽한다. 그 날 밤, 사막 위에 온 몸을 내던진 40대 꽃청춘들은 고단한 잠에 빠지고, 제작진은 2차 몰래카메라를 준비한다.

“친애하는 출연자 여러분”으로 시작하는 나영석, 신효정PD가 쓴 이 편지는 “우리 제작진이 여러분께 작은 선물을 드리려 합니다. 오직 세분만이 여행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드리려 합니다. 세 분이서 알아서 나스카까지 오세요. 귀찮으니깐 전화는 삼가주세요”라고 배려인 듯 배려 아닌 야속한 편지 한 장과 카메라 두 대만을 남겨두고, 야반도주를 감행한다.

다음 날 아침, 제작진이 남겨둔 편지를 읽고 난 유희열은 “어쩐지 어젯밤에 신효정PD가 자꾸 카메라 사용법을 알려주는거야. 미리 계획된 것이었어!”라고 뒤늦은 후회를 했다. 이어 40대 꽃청춘은 제작진의 몰카에 복수하기 위한 또 다른 계략을 세워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