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트맨V슈퍼맨’, 결국 ‘캡틴 아메리카3’에 백기…마블 VS 디씨, 빅매치 무산

배트맨 캡틴

‘배트맨 V 슈퍼맨’이 ‘캡틴 아메리카3’에 백기를 들었다.

7일(현지시각) 미국 연예매체 더랩에 따르면 워너 브라더스의 ‘배트맨 V 슈퍼맨 : 돈 오브 저스티스’(이하 ‘배트맨 V 슈퍼맨’)가 2016년 5월 6일에서 2016년 3월 25일로 개봉일을 변경했다.

앞서 마블/디즈니는 ‘캡틴 아메리카3’를 2016년 5월 6일 개봉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 날은 워너 브라더스가 준비 중인 잭 스나이더 감독의 ‘배트맨 V 슈퍼맨’의 개봉이 예정된 날. 한마디로 2016년 5월 6일엔 마블와 DC의 운명의 한판 승부가 펼쳐질 전망이었다.

당시 일각에서는 ‘배트맨 V 슈퍼맨’이 ‘캡틴 아메리카3’를 피해 개봉일을 바꾸지 않을까라는 추측이 나돌았다. 최근 마블 앞에 기를 못 펴고 있는 DC에게 ‘배트맨 V 슈퍼맨’은 꼭 성공시켜야 하는 프로젝트. 흥행으로 가는 길에 ‘캡틴 아메리카3’는 버거운 상대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DC는 개봉일 변경은 없다는 말로, 마블과의 자존심 대결을 이어나갔다.
ZZ50D03954-550x371

하지만 워너 브라더스가 부담감을 이겨내지 못한 것일까. 결국 ‘배트맨 V 슈퍼맨’ 개봉일 변경을 발표함으로써 큰 기대를 모았던 마블과 DC의 대결은 무산됐다. 이를 두고 현지에서는 마블이 할리우드 최강자가 됐음을 보여주는 지표라는 의견과 마블과 DC의 윈윈을 위해 옳은 결정이라는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이다.

잭 스나이더가 메가폰을 잡는 ‘배트맨 V 슈퍼맨’에선 ‘맨 오브 스틸’에 출연했던 헨리 카빌이 슈퍼맨으로 그대로 출연한다. 배트맨 역으로 벤 애플렉, 배트맨의 집사 알프레드 역으로 제레미 아이언스, 원더우먼 역으로 갤 가돗, 그리고 슈퍼맨의 최대 적 렉스 루터 역으로 제시 아이젠버그가 새롭게 합류했다.

‘캡틴 아메리카3’는 전편의 루소 형제가 다시 메가폰을 잡는다. 캡틴, 크리스 에반스 역시 그대로 출연한다. 마블은 ‘캡틴 아메리카3’ 이전에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앤트맨’ 등을 출격 시킨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영화 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