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X레오, ‘꽃잎놀이’ 탄생의 비밀? 빅스 레오 위한 린의 특별레슨

린(왼쪽)과 레오

린(왼쪽)과 레오

가수 린이 그룹 빅스의 레오를 위해 특별 과외를 펼쳤다.

8일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공식트위터에는 “‘꽃잎놀이’의 치명적인 보이스 두 주인공 린X레오의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국내 최고의 여성 발라드 가수 린과 대세 아이돌 빅스의 메인보컬의 특급 만남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린과 레오는 카메라를 보고 환하게 웃으며 똑같은 깜찍 브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들은 올 여름 최고의 치명러브 송으로 사랑 받고 있는 ‘꽃잎놀이’의 치명성대 두 주인공으로 녹음이 끝난 후 이를 기념하기 위해 인증샷을 남긴 것.

린은 ‘꽃잎놀이’의 서정적이면서도 치명적인 사랑이야기를 담은 노랫말을 직접 쓴 것은 물론 듀엣남 레오가 곡을 부를 때 감정이입을 최대한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세심하게 지도해 줬다는 후문이다.

직접 가사를 쓴 만큼 곡의 느낌, 흐름, 단어의 의미는 물론 자신이 직접 불러 들려주는 원 포인트 레슨으로 레오의 숨겨진 애절한 보이스를 극대화 시키며 명품 콜라보레이션 곡 ‘꽃잎놀이’를 탄생시켰다.

린X레오가 함께한 ‘꽃잎놀이’는 무게감 있는 비트와 청량감이 더해진 기타 리프 위에 마치 대화하듯 주고 받는 린과 레오의 애절한 보컬 톤이 어우러져 듣는 이로 하여금 계속 몰입하게 만들며 이전의 콜라보곡과는 차별화된 케미스트리를 보여주고 있다.

린X레오의 ‘꽃잎놀이’는 발매와 동시에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것은 물론 음원차트 1위를 석권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