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미, ‘노다메 칸타빌레’ 합류…주원 첫사랑 역

배우 김유미

배우 김유미

미스코리아 출신의 배우 김유미가 KBS2 새 월화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가제)에 합류했다.

8일 오전 김유미의 소속사 스타하우스엔터테인먼트 측은 “김유미가 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에서 채도경역으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는 클래식을 전공하는 젊은이들이 음악에의 열정을 불태우며 자신들의 꿈과 예기치 않은 사랑에 다가가는 모습을 감각적인 영상으로 담아내는 클래식 힐링드라마다. 극 중 김유미가 소화할 도경은 성악을 전공하는 재원으로 타고난 미모에 집안 재력까지 갖춘 이른바 음악원의 퀸카다. 첫 사랑 상대인 차유진(주원)이 음악을 향한 자신의 꿈을 제대로 펼치지 못한 채 방황을 하자 그에 절교를 선언하고 나서야 진정 그를 사랑했음을 뒤늦게 깨닫게 되는 인물이다.

치열한 오디션 경쟁을 뚫고 배역을 거머쥔 김유미는 “작품에 출연하게 되어 영광이다. 지켜봐 주시는 만큼 열심히 배우고 노력하는 자세로 신인 연기자의 길을 걷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유미를 비롯해 주원, 심은경, 백윤식, 도희, 고경표의 출연을 확정 지은 ‘노다메 칸타빌레’는 오는 10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