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람, ‘예뻐졌다’로 차트 올킬…뜨거운 스포트라이트

박보람_0807_차트올킬

4년만에 돌아온 박보람이 음원사이트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박보람의 데뷔 싱글 ‘예뻐졌다’가 지난 7일 공개된 직후 멜론, 엠넷닷컴, 벅스, 올레뮤직, 지니뮤직, 소리바다 등 주요 6개 음원사이트의 실시간 차트에서 모두 1위를 기록하며 음원차트를 올킬했다. 이밖에도 모든 음원사이트에서 차트 상위권에 랭크되며 무서운 강세를 보이고 있다.

데뷔 싱글 ‘예뻐졌다’는 예뻐지기 위한 치열한 과정과 예뻐진 이후 달라진 자신을 사랑하게 된 내용을 담은 경쾌한 미디엄 템포 곡이다. 실제 32kg을 감량하며 많은 화제를 모은 박보람의 이야기와 감정이 담긴 자전적 노래다. 예뻐지고, 잘생겨지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던 남녀노소 전세대의 공감을 얻으며 ‘뷰티송’으로 급부상 중이다.

특히 박보람은 슈스케2 이후 무려 4년이란 오랜 기간을 기다리며 열심히 준비했던 치열한 노력과 ‘-32kg의 다이어트 성공기’ 등이 데뷔 전부터 화제를 모으며 포털사이트의 검색창을 뜨겁게 달군 바 있다. ‘예뻐졌다’ 음원 역시 씨스타의 ‘터치 마이 바디(Touch My Body)’를 프로듀싱한 ‘블랙아이드 필승’의 라도, 정기고X소유 ‘썸’의 믹스마스터링을 담당한 마스터키, ‘헐(H.E.R)’로 차트올킬을 달성한 블락비의 지코(ZICO)가 작업에 참여하는 등 올킬사단의 든든한 지원 사격으로 많은 기대를 받았다.

박보람은 “음원사이트에서 제 음악과 뮤직비디오를 보는 오랜 소원을 달성한 것 만으로도 너무 행복하고 많은 분들께 감사했던 하루였다”며 “정말 생각지도 못한 음원차트 1위를 선물해주신 많은 팬 여러분께 멋진 음악으로 보답 드릴 수 있도록 -32kg 감량 이상의 노력과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차트 올킬에 대한 소감을 말했다.

화려한 칼군무나 여름철을 달굴 섹시 콘셉트 하나 없이 그저 노래 하나로 데뷔한 신인이 ‘국민여동생’급의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것에 대해 놀랍다는 평이다. 특히 신인의 차트 올킬 데뷔는 극히 이례적인 사례라 더욱 주목할 만하다.

박보람은 데뷔싱글 ‘예뻐졌다’의 음악방송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가수활동을 선보인다. 첫 방송은 오는 10일 오후 3시 SBS ‘인기가요’를 통해 치러질 예정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