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김구라, “JYJ 3명 쓰자고 SM 다 포기할 순 없다”

JTBC '썰전' 방송 화면 캡처

JTBC ‘썰전’ 방송 화면 캡처

그룹 JYJ가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지 못하는 것과 관련 김구라가 뼈있는 분석을 내놨다.

지난 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에서 김구라는 JYJ 지상파 그룹 브랜드 광고 송출에 대해 “왜 그들이 예능이나 음악 프로그램에 나오지 않는지 난상토론이 일어나길 바라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분석했다.

이에 허지웅은 “드라마는 상관없이 가수가 음악 프로에 못 나온다는 건 큰 거다”고 말했고, 강용석은 “법적 제지보다 침묵의 카르텔 같다”고 언급했다. 허지웅은 “침묵의 카르텔은 그럼 SM이 결국 볼드모트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방송국 입장에서 봤을 땐 JYJ 3명을 쓰려고 엑소, 동방신기, 소녀시대, 에프엑스 등을 포기할 수 없다. 만약 우리도 중국이냐 대만이냐면 자명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허지웅은 “더 큰 문제는 SM소속 가수만 아니라 예능인과 배우들도 빼겠다고 하면 답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JYJ 멤버 김재중 박유천이 드라마에는 정상적으로 출연하고 있는 것에 대해 김구라는 “드라마는 워낙 방대하다. 아무리 특정 회사가 강해도 드라마 전체 시장을 흔들 순 없다”고 말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JTBC ‘썰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