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종국 충격 빠뜨린 박잎선 데뷔작 ‘눈물’…어떤 영화?

박잎선
송종국의 아내이자 배우 박잎선이 출연했던 영화 ‘눈물’이 화제다.

지난 7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박잎선은 “영화 ‘눈물’로 데뷔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에게 영화 얘기를 안 하고 있었는데 영화채널에 자꾸 나왔다. 남편이 ‘누굴 닮은 거 같은데?’라고 말해서 결국 사실을 털어놨다”며 “영화 속 노출신 탓에 송종국이 한 달 간 충격에 휩싸였다”고 고백했다

‘눈물’은 2001년 개봉한 임상수 감독의 작품으로, 학교 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고 가정에서도 버림받은 10대들의 반항과 폭력 그리고 방황을 그린 작품이다. 박잎선과 함께 봉태규 조은지 성지루 등이 출연했다. 영화에서 박잎선은 술집에서 일하는 새리 역을 맡았다. 임상수 감독은 이 작품으로 제38회 대종상 시상식 신인감독상을 거머쥐었다.

또 이날 함께 출연한 배우 이유리는 ‘눈물’ 오디션을 봤었지만 떨어졌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q.co.kr
사진제공. ‘해피투게더3’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