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3’ 아이언, “양동근 방관에 팀 선택 후회해”

Mnet '쇼미더머니3' 방송 화면 캡처

Mnet ‘쇼미더머니3’ 방송 화면 캡처

케이블채널 Mnet ‘쇼미더머니3’의 참가자 아이언이 프로듀서 양동근에 대한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7일 방송된 ‘쇼미더머니3’ 6회에서는 래퍼 지원자들의 본 공연 무대가 펼쳐졌다. 앞서 지난 방송에서는 도끼-더 콰이엇 팀의 바비, 스윙스-산이 팀의 바스코, 양동근 팀의 아이언, 타블로-마스타 우 팀의 비아이(B.I)가 본선 진출을 확정한 바 있다.

이날 1차 공연 2라운드에서는 양동근 팀의 아이언과 타블로-마스타우 팀의 비아이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 자리에서 아이언은 공연 전 “팀 YDG보다는 그냥 아이언으로 무대를 꾸미겠다”고 도발했다.

그간 양동근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던 아이언은 무대를 준비하며 양동근에게 조언을 구했다. 하지만 양동근은 “알아서 하라”며 귀찮은 듯 대꾸했고, 아이언은 자신을 도와주지 않는 양동근에게 불만을 표출했다.

이후 “이번 무대 승산 있을 것 같냐”는 양동근의 질문에 “제 노래 중에 구제 스웨거라고 있는데”라며 아이언이 설명을 하려 하자 양동근은 “머리 아프다. 그냥 너 알아서 해”라고 말했다.

이어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아이언은 “처음에는 나를 믿고 맡긴 것인 줄 알았다. 그런데 방관하는 것 같다”며 “나는 뭐지. YDG 팀인가. 솔직히 멘붕이었다. 지금은 YDG팀에 온 것 후회한다”며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본 공연에서 아이언은 ‘Blue Gangsta+I am’으로 파워풀한 공연을 펼쳤다. 하지만 양동근은 무대 후 “저기 올라가면 흥분이 되나봐. 짐 싸야될 것 같은데”라며 “다 내 탓이다”는 말로 아이언의 패배를 예상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net ‘쇼미더머니3’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