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이유리, 김수미 전화연결 ‘미션 실패’

이유리

KBS2 ‘해피투게더’

KBS2 ‘해피투게더’에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이유리가 선배 배우 김수미에게 ‘네가 최고다’라는 말을 듣는 미션을 수행했지만 결국 실패했다.

예의바른 태도로 김수미에게 전화를 연결한 이유리는 “선배님 연락 자주 드리지 못해 죄송해요” 라고 운을 뗀 뒤 김수미로부터 ‘네가 최고다’ 라는 말을 듣도록 유도했다. 이유리는 “선배님 저 어때요?” 라고 김수미에게 질문했지만 김수미는 ‘너는 너무 예의바른게 흠이다. 사람이 좀 빈틈도 있어야지’ 라고 말해 평소 이유리의 성격을 가늠케 했다.

통화 후 MC유재석이 현재 녹화중이며 이유리가 미션중이었음을 밝히자 김수미는 멋쩍은 특유의 웃음소리로 게스트들을 즐겁게했다.
한편 이날 미션에서 박잎선은 송종국에게 ‘사랑해’ 라는 말을 듣지 못한 채 분노해 즐거움을 선사했고 이국주 또한 김제동과의 전화연결에서 ‘사랑해’라는 말을 들어야 했으나 김제동의 싸늘한 반응으로 미션에 실패해 좌중을 즐겁게 했다.

글. 이제현 leejay@tenasia.co.kr
사진. KBS ‘해피투게더’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