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여공주’ 라미란, 조보아 인어 언니로 깜짝 등장

잉여공주 캡처

‘잉여공주’ 라미란

‘잉여공주’에 라미란이 깜짝 등장, 조보아의 17번째 인어 언니 세블린 역할을 연기했다.

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잉여공주’ 첫방송에서 인어 에이린(조보아)은 남자 인간 권시경(송재림)을 향한 그리움에 빠졌다. 우연히 권시경도 자신과 나눈 입맞춤을 잊지 못한다는 소식을 접하자 ‘인간이 되어야 겠다’는 생각을 굳혔다. 이에 17번째 언니 세블린을 찾았다. 세블린의 친구가 인간이 된 전적이 있기 때문이었다.

세블린은 “그 남자 인간 때문에 그러냐. 그래도 안 되는건 안 되는 것”이라고 에이린을 말렸다. 하지만 알콜중독 세블린은 좋은 술을 사다 주겠다는 에이린의 말에 넘어가 인간이 되는 법으로 “안마녀를 찾아가라”고 알려줬다.

글. 송수빈 sus5@tenasia.co.kr
사진. tvN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