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담패설’ 산이, “타래가 심사도중 그냥 나간 것 맞다”

Mnet '음담패설'

Mnet ‘음담패설’

래퍼 스윙스와 산이가 케이블TV Mnet ‘쇼미더머니3’ 지원자 타래에 대해 제작진이 이른바 ‘악마의 편집’을 감행했다는 논란에 대해 견해를 밝혔다.

7일 방송된 Mnet ‘음담패설’ 18회에서는 ‘김동현, 과연 ’쇼미더머니4‘에 출연해도 되는가’를 주제로 래퍼 스윙스와 산이가 출연해 자신의 생각을 들려주었다. 이날 스윙스는 ‘쇼미더머니3’ 의 악마의 편집 논란에 대해 “악마까진 모르겠다”고 전했다.

앞서 ‘쇼미더머니3’에 출연한 타래는 심사위원의 말을 듣던 중 문을 박차고 나가며 경솔한 발언을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탄 바 있다. 이후 타래는 SNS를 통해 “나는 그렇게 버릇없는 사람이 아니다. 이야기를 다 듣고 나갔다”고 해명했었다.

이에 대해 스윙스는 “당시에는 굉장히 화가 났다”며 “이후 타래 씨 해명글을 보니 마음이 아프더라. 디스곡까지 낸 걸 보니 스스로가 TV에 나온 모습도 보기 힘들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산이는 “피드백을 받아야 하는데 타래가 도중에 나갔다”며 “심사도중 타래가 퇴장한 상황은 가짜가 아니었다”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co.kr
사진. Mnet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