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사’ 조인성 공효진 계곡키스 후 티격태격…”당황스럽다” 고백

SBS '괜찮아 사랑이야'

SBS ‘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과 공효진이 키스 후 다시금 티격태격하는 관계로 돌아왔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에서는 서로 솔직한 마음을 나눈 후 지해수(공효진)의 외면으로 갈등을 빚는 해수와 장재열(조인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장재열은 계곡에서 해수에게 키스했다. 그러나 해수는 당황스러운 마음에 재열을 밀어내고 따귀를 때렸다. 이후 재열은 해수에게 사귀자고 고백했지만 해수는 거절한다.

두 사람의 모습을 지켜 본 조동민(성동일)은 해수에게 “네게 좋은 감정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 방어기제를 쓰면서 얻는 게 뭐냐?”라고 쏘아 붙였고 해수는 “이런 감정이 너무 당황스럽다”며 “왜 하필이면 이런 감정을 저런 바람둥이에게 느껴야하는지도 잘 모르겠다”며 혼란스러웠다.

동민은 재열에게 어머니의 불륜을 목격한 후 해수가 가지게 된 연애와 섹스에 대한 방어기제를 설명하며 그의 이해를 구했다. 재열은 흔들리는 해수에게 “좋으면 노크 세번 또는 전화벨 세번을 울려라”라며 여지를 남겼다.

글. 장서윤 ciel@tenasi.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