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총잡이’ 김옥균 재등장에 이준기 “용서도 모두 허튼 짓”

이준기

KBS2 ‘조선총잡이’

KBS2 ‘조선 총잡이’에 김옥균이 재등장 하여 이준기와 대면했지만 이준기는 ‘이제 본인 뜻 대로 할 것’임을 밝혔다.

7일 방송된 ‘조선총잡이’에는 김옥균(윤희석)이 재등장하여 박윤강(이준기)에게 ‘큰 틀을 바꾸는 것을 잊지’말라 조언했다.

일본에서 돌아온 김옥균은 윤강이 머물던 곳을 찾아 행방을 캐내 던 중 몰래 숨어들던 윤강을 발견했다. 김옥균은 윤강에게 “이러려고 그렇게 독하게 견딘건가. 기껏해야 그들과 똑같은 부류 되려고?” 라며 윤강이 대신들을 죽인 점을 질책했다. 하지만 윤강은 “아버지를 죽음으로 내몰았던 자 입니다. 당연한 응징이었습니다” 라며 자신의행동이 정당했음을 주장했다.

이에 김옥균은 “크게보고 행동하라는 내 말을 잊었느냐. 자네가 총으로 몇사람을 죽인대도 끝이 아니다. 그 사람들이 사라지면 그 자리를 대신한 사람이 악행을 저지를 것이고, 자네처럼 분하고 원통한 사람이 생길 것이다. 큰 틀이 바뀌지 않는 한 항상 반복이다. 그걸 바꾸라고 자네에게 총을 준 것이다” 라고 의미심장한 조언을 던졌다.

하지만 이준기는 끝까지 자신의 행동을 스스로 지지하며 “무슨 말인지 압니다. 하지만 이제 제 뜻대로 할 것입니다. 용서도 모두 허튼짓 이었습니다” 라고 말했다.

실존인물 김옥균의 재등장과 함께 역사적 사실을 모티브로 드라마를 재구성해 더욱 풍성한 스토리를 예고하고 있는 KBS2 조선총잡이는 앞으로 더욱 더 팽팽한 정치적 긴장감을 형성하게될 전망이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