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터미네이터5’ 크랭크업…T-1000역으로 로봇 변신

이병헌 팽현준

이병헌

배우 이병헌이 출연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터미네이터: 제네시스'(감독 엘런 테일러)가 촬영을 마쳤다.

7일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자신의 SNS를 통해 크랭크업 소식을 전했다.

슈왈제네거는 “영화 스태프들에게 감사한다. 왜 우리가 터미네이터와 사랑에 빠졌는지 그 이유를 알게 될 것이다. 2015년 7월 1일 돌아오겠다”라고 전했다. ‘터미네이터5’에서 이병헌은 T-1000 역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병헌의 역할은 공식적으로 소개된 적은 없으나 지난 5월 작품의 큐시트가 유출되면서 역할이 공개됐다.

이번 작품은 ‘지 아이 조 1, 2’ ‘레드’에 이어 이병헌의 네 번째 할리우드 작품이다.

‘터미네이터5’에는 이병헌과 아놀드 슈왈제네거를 비롯해 에밀리아 클라크, 제이 코트니, 제이슨 클락, J.K. 시몬스 등이 출연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