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영화 ‘터널3D’에서 몸매 이야기? 정유미 “특별히 관리는 없었다”

'터널3D'에 출연한 배우들.

‘터널3D’에 출연한 배우들.

“몸매 관리는 특별히 없었다.”

공포영화 ‘터널3D’에서 주연을 맡은 정유미가 자신의 몸매에 대해 말했다. 공포영화에서 뜬금없는 ‘몸매타령’일 수도 있지만, 극 초반부 수영장 신에서 여배우들이 비키니를 입고 등장한다. 이에 대한 소감이었던 것.

정유미는 7일 오후 서울 CGV왕십리에서 열린 ‘터널3D’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예상치 못한 질문”이라고 웃은 뒤 “몸매 관리를 특별히 없었다. 며칠 안 먹었던 것 같다”며 “저보다 훨씬 몸매 좋은 분들이 많아서 뭘 걸치고 나오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이어 “운동을 원래 좋아해서 필라테스 등을 평소에 한다. 썩 훌륭하진 않습니다”라고 웃었다.

이번 영화에서 가장 높은 수위(?)를 보이는 건 세희 역의 정시연. 극 중 세희는 기철(송재림)과 차에서 베드신을 펼친다. 이에 정시연은 “사실 재림 씨가 핫한 배우로 떠오르고 있어 파트너로 잘 어울릴까 고민했다”며 “안티가 생기지 않을까 싶다”고 농담을 건넸다. 또 “노출에 대한 부담은 크게 없었고, 재밌고 유쾌한 촬영이었다”고 덧붙였다.

혜영 역을 연기한 달샤벳 우희는 동준 역의 연우진을 과감하게 유혹한다. 이에 우희는 “극 중 오빠를 눕히는 장면이 있는데 부끄럽고 쑥스럽긴 했다”면서 “오빠가 나이차가 크지 않다면서 세뇌시켜줬다. 열심히 한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터널3D’는 탄광 터널에서 벌어지는 공포물. 특히 정유미는 공포영화 ‘인형사’(2004)에 짧게 출연한 이후 근 10년 만에 공포영화 주연을 맡게 됐다.

정유미는 “‘터널3D’가 ‘인형사’를 제작했던 제작사다. 10년이란 세월이 흘렀는지 몰랐는데 그때 인연이 여기까지 흘러와서 자극을 줬던 것 같다”며 “그땐 정말 귀신 역할이어서 잠깐 등장했는데 이번엔 오래 나오니까 기분이 희한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스크린에 첫 출연한 도희는 “시나리오를 읽을 때 어린 소녀에 대한 궁금증이 생겼다”며 “대사 없이 눈빛으로 뭔가를 말해야 하는 것들이 있어서 조금 어렵긴 했지만 기분이 좋다”고 남겼다. 20일 개봉.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