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담패설’ 스윙스 산이, ‘쇼미더머니3’ 악마의 편집에 대해 입 여나?

음담패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김구라, 김동현, 산이, 스윙스

스윙스와 산이가 ‘음담패설’에서 ‘쇼미더머니3’의 악마 편집에 대해 털어놨다.

7일 방송예정인 케이블채널 Mnet‘음담패설’에는 ‘MC그리(김동현), 과연 쇼미더머니4에 출연해도 되는가’를 주제로 솔직한 토크가 이어진다. 이날 녹화에는 MC스윙스와 산이가 출연해, 선배 래퍼로서의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김구라와 그의 아들이 주제로 펼쳐지는 만큼, 김태우는 김구라에게 “사심 방송 아니냐?”고 날카로운 질문을 던졌다. 이에 김구라는 “MC 그리 부자를 이용해서 쇼미더머니를 홍보하려는 제작진의 술책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C그리’의 래퍼로서의 가능성을 논하기에 앞서, 음담패설 MC와 게스트 스윙스와 산이는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쇼미더머니3’의 악마편집에 대해서 입을 열었다. “악마 편집에 대해 알고 있죠?”라는 유세윤의 질문에 스윙스는 “악마까지는 모르겠고 좀 과장은 있다”이라고 말했고, 산이는 “꼬마 악마 정도”라고 운을 띄우며 당시의 논란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래퍼를 꿈꾸는 MC그리에게 스윙스와 산이는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스윙스는 동현에게“랩 하는 친구들 많이 가르쳤다. 6개월 정도만 같이 해보자”라고 북돋았다. 이어 “모두가 도끼처럼 5억을 벌지 않는다. 첫 앨범을 냈는데 30장 팔렸다. 엄청 기가 죽었었다. 그러나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간 사람들이 지금 다 같이 힙합을 하고 있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산이는 “JYP 계약이 끝났을 때 내 통장에 100만원 밖에 없었다. 음악하지 말고 회사나 다닐걸 하면서 후회한 적도 있다. 그러나 내 나이가 서른 됐을 때 하고 싶은 일을 안 하면 후회할 것 같아서 힙합을 포기하지 않았다. 열정이 중요하다”고 랩선생 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