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항쟁 기리기 위해 인디뮤지션들 뭉쳐

앨범자켓_제주43앨범_640

제주 4.3 항쟁을 기리기 위해 뮤지션들이 뭉쳤다.

갤럭시 익스프레스, 가리온, 요조, 백현진, 방준석, 게이트 플라워즈 등 실력파 뮤지션들이 참여한 컴필레이션 앨범 ‘산 들 바다의 노래 제주 4.3 헌정 앨범’이 7일 공개됐다.

이 앨범은 제주4·3사건 66주년을 맞아 제주 MBC가 특별기획한 음악 다큐멘터리 ‘산, 들, 바다의 노래’을 위해 녹음된 곡들을 모은 것이다. 4.3 당시 불렸던 노래들을 복원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이 다큐멘터리는 올해 제41회 한국방송대상 작품상을 거머쥐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다큐멘터리의 음악감독은 3호선버터플라이의 리더 성기완 씨는 연출을 맡은 권혁태 감독의 제작의도를 듣고 인디 신의 동료뮤지션들에게 개별적으로 곡을 의뢰했다. 성 씨는 “우리 현대사의 가장 큰 비극의 하나인 제주 4.3 당시 불리워졌던 노래, 제주 민요, 노동요, 그리고 4.3을 기억하는 그 이후 세대의 노래들을 모았다”며 “재해석의 방식은 자유로웠다. 뮤지션들은 전혀 제작진의 개입을 받지 않고 자기 방식대로 옛 노래들을 가져와 지금 여기의 인디 판에 위치시킨다. 그래서 새롭다. 개성 있다. 그러면서도 옛날 그 멜로디들이다”라고 설명했다.

앨범에는 제주도의 지역 민요를 비롯해 민중가요 등 10개 곡이 참여 뮤지션들의 재해석으로 담겼다. 성기완 씨는 “제주 4.3과 같은 역사적 사건이 남의 일이 아니라, 바로 우리 어제의 일이고, 그 어제를 바탕으로 오늘이 만들어졌다. 젊은 세대의 인디 뮤지션들이 그 역사에 등을 돌리지 않고 솔직하게 대면하여 소통한 나름의 결과물이 이 앨범”이라고 전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 좋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