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에이미 프로포폴 재투약 ‘혐의 없음’ 결정

에이미

에이미

방송인 에이미의 프로포폴 재투약 의혹에 대해 경찰이 ‘혐의 없음’ 결정을 내렸다.

7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에이미는 자신을 성형수술해 준 의사 최모씨가 강남구 소재 병원에서 프로포폴을 에이미에게 불법적으로 재투약했한 혐의로 고발되면서 경찰 소환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조사를 위해 에이미의 소변과 머리카락을 채취했으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분석 결과 프로포폴 음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에이미는 2012년 11월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