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의연인’ 정은지, 깨알 더위 대처법 ‘얼음찜질+특급애교’

정은지 트로트의 연인

KBS2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에서 맹활약 중인 정은지의 깨알 더위 대처법이 포착됐다.

사진 속 정은지는 촬영 쉬는 시간, 만두를 연상케 하는 얼음찜질 주머니를 머리에 얹고 더위를 달래는 귀여운 표정으로 아빠미소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또한 고개를 기울인 채 브이를 한 사진 속 그녀는 보기만 해도 시원해지는 미소를 지으며 보는 이들의 더위도 함께 날려버리고 있다.

무더운 여름에 단비 같았던 ‘트로트의 연인’이 막바지를 향해 가면서 숨 가쁜 스케줄이 이어지고 있지만 정은지는 남다른 최춘희 사랑으로 더위까지 잊으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촬영장 스태프들 역시 그녀의 화통한 성격과 특급 애교로 불볕더위를 잊은 채 촬영에 열중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트로트의 연인’ 한 관계자는 “여름에 드라마가 시작되고 끝을 맺으면서 더운 날씨 속에서 촬영 할 때가 많았다. 촬영 분량이 많고 강도 높은 촬영이 이어지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정은지의 열정은 극 초반과 변함이 없다. 마지막까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트로트의 연인’ 지난 방송에서는 기억이 돌아온 준현(지현우)이 사고가 났던 그 날에 대해 수인(박세영)에게 자수하라고 다그치는 장면이 그려지며 극적 긴장감을 높였다. 트로트의 여왕 정은지의 마지막 성장기는 11일 밤 10시에 확인할 수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제이에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