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A4 신우 “데뷔하던 날 샤워실에서 펑펑 눈물”

B1A4

B1A4

그룹 B1A4가 팬들과 특별한 여름 소풍을 떠났다.

최근 B1A4는 MBC뮤직 ‘피크닉라이브 소풍’ 관객 모집 이벤트를 통해 선발된 40명의 팬들과 함께 경기도 인근으로 소풍을 떠나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이날 B1A4는 라이브 밴드와 함께 하는 100% 라이브 공연으로 ‘솔로데이(SOLO DAY)’를 비롯해 ‘이게 무슨 일이야’, ‘걸어본다’ 등 총 10곡을 선보였다. B1A4는 그간 아이돌이라는 수식어와 댄스에 가려져 있던 가창력과 무대 매너를 자랑했다.

또 공연과 함께 진행된 막간 토크에서는 B1A4 멤버들의 재치 넘치는 예능감과 진솔한 속내도 확인할 수 있었다.

산들은 어린 시절 우상을 묻는 질문에 망설임 없이 김연우를 꼽으며 “예전부터 김연우 선배님처럼 노래하고 싶었다. 동영상을 찾아보며 많이 따라했다”고 오랜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산들은 가수의 꿈을 키우며 수없이 연습했던 김연우의 ‘여전히 아름다운지’를 열창했다.

이에 바로는 김연우의 곡으로 ‘2010년 대한민국 청소년 가요제’ 대상을 수상했던 산들의 과거를 이야기 했다. 가요제 참가 당시 코디와 헤어를 진영이 직접 해주었던 비하인드 스토리도 깜짝 공개되기도 했다.

진영과 신우는 B1A4 최고의 순간으로 “방송 데뷔 날”을 꼽으며 “꿈이 이루어지는 순간이었기 때문에 무대가 끝나고 TV로 나오는 내 모습을 보는 순간 가슴이 뭉클했다”고 회상했다. 신우는 “데뷔하던 날 대기실에서는 안 울었는데 샤워실에 들어가니 눈물이 펑펑 나더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이날 관객으로 현장을 찾은 바로의 학창시절 절친 지인을 통해 폭로되는 바로의 과거가 공개됐다.

B1A4의 특별한 여름 소풍은 7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