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스물’, 정소민·이유비·민효린·정주연 4인방 합류

스물
영화 ‘스물’이 정소민 이유비 민효린 정주연 캐스팅을 확정했다. 7일 영화 제작·투자사 뉴(NEW)는 “영화 ‘스물’에 4명의 여배우 캐스팅을 완료하고 지난달 말부터 서울에서 촬영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김우빈 이준호 강하늘 청춘 남자스타들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스물’은 스무 살을 맞은 혈기왕성한 세 친구의 사랑과 우정을 그린 영화. ‘힘내세요, 병헌씨’로 주목받은 이병헌 감독의 상업영화 데뷔작이다. 김우빈이 이성을 향한 주체할 수 없는 혈기로 가득 찬 백수 치호로 출연해 만남과 이별을 반복하는 명문대생 소민 역의 정소민과 호흡을 맞춘다.

강하늘은 새내기 대학생 경재 역으로 출연해 그를 들었다 놨다하는 신비한 매력의 선배인 진주 역의 민효린과 사랑에 빠질 예정이다.

이준호는 만화가의 꿈과 배고픈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는 생계형 알바생 동우로 등장, 그에게 끊임없이 대시하는 경재 여동생 소희 역의 이유비와 짝을 이룬다. 정주연은 김우빈의 마음을 뒤흔드는 배우 지망생 은혜 역으로 등장한다.

‘스물’은 2015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