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의 법칙’ 이천희 911 테러현장서 ‘뜨거운 눈물’

SBS '도시의 법칙'

SBS ‘도시의 법칙’

SBS‘도시의 법칙 in 뉴욕’(이하 ‘도시의 법칙’)에서 배우 이천희가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6일 방송된‘도시의 법칙 8화 ‘피부색은 달라도 우리는 하나’에서는 ‘도시의 법칙 데이’를 맞이해 9.11테러현장과 할렘가를 방문한 뉴욕팸의 모습이 그려졌다.

뉴욕팸이 9.11테러현장을 방문한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 온 한국인희생자 유가족 대표는 뉴욕팸들에게 테러 당시의 상황을 자세히 전했다. 이미 10여 년이 지난 일임에도 불구하고 가족을 그리워하고 추모하는 유가족의 모습에 뉴욕팸은 감출 수 없는 착잡함과 슬픔으로 연신 굳은 얼굴로 현장을 바라봤다. 유가족 대표가 희생 된 자신의 아들 이름에 조용히 입맞추고 눈물을 흘리는 모습은 지켜보던 이들조차 참지 못하고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다.

특히 뉴욕팸 중 유일한 ‘유부남’이었던 이천희는 테러에 희생 된 한 가족의 이야기를 듣는 순간부터 눈에 띄게 얼굴이 굳어지기 시작했다. 희생 된 사람들 중 당시 2살의 어린 딸을 둔 부부가 비행기에서 함께 사고를 당했다는 사실을 듣게 된 것. 이천희는 그들을 추모하는 동안 자신의 아내와 딸을 떠올리며 눈물을 쏟기 시작했다. 가슴 깊은 곳으로부터 슬픔을 느끼며 세 사람의 이름이 써 있는 비석을 본 뒤 폭풍눈물을 흘리기 시작한 이천희는 “가족의 이름이 적혀있는 돌이 그 가족의 집 같다. 괜히 그분들한테 잘 살고 있는 우리가 미안한 마음이 든다.”며 흐르는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낯선 뉴욕에 도착한 순간부터 지금까지 어떠한 고된 생활에도 연신 미소를 잃지 않으며 긍정적인 마인드로 버텨온 이천희가 끝내 폭풍 눈물을 흘리던 모습은 지켜보는 시청자들을 더욱 가슴 아프게 만들며 눈물을 흘리게 만들었다.

‘도시의 법칙’은 낯선 대도시에서 무일푼으로 떨어진 스타들의 생존기를 그리는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밤 11시 15분에 방송 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