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사’ 조인성, 감정이입 부르는 섬세한 내면연기 ‘눈물샘 자극’

SBS '괜찮아 사랑이야'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배우 조인성이 섬세한 내면 연기를 선보였다. 6일 방송한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제작 지티엔터테인먼트, CJ E&M)에서는 조인성이 절제된 트라우마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날 방송분에서는 어렸을 적 트라우마로 인해 화장실에서만 잠드는 장재열(조인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재열은 그를 애타게 찾던 지해수(공효진)에게 의도치 않게 발견됐고, 그런 해수에게 오랫동안 감춰왔던 트라우마를 담담하게 고백하는 재열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잔하게 만기도 했다.

또한, 슬픔이 내재되어 있는 재열의 심리를 아무렇지 않은 표정과 덤덤한 목소리, 환하게 웃는 모습으로 대신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으며, 두고두고 기억에 남을 가슴 아픈 장면이라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처럼 장재열과 지해수가 서로에 대해 알게 되면서 점차 가까워지는 모습을 그리고 있는 ‘괜찮아 사랑이야’는 이후 두 사람의 로맨스가 어떻게 진전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