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정유미 “주량 소주 2병, 다 마셔도 집 잘간다”

라디오스타 캡처

‘라디오스타’ 정유미가 주량이 2병이라고 밝혔다.

6일 방송된 MBC’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는 손병호, 연우진, 정유미, 도희가 출연해 ‘보기보다 웃기네?’ 특집으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연우진은 정유미의 성격에 대해 이야기하며 “술자리에서 잘 마시는 사람에게만 있는 포스가 있으신 편…”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정유미는 “매니저가 오늘은 술 얘기하지 말라고 했는데”라며 주량이 소주 두 병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정유미는 “2병 마시고 집에 잘 가죠?”라고 질문에 고개를 끄덕였고 이를 들은 MC들은 “류현진 메이저리거급 주량이다”라고 비유해 웃음을 자아냈다.

규현은 “연우진이 술자리에서 정유미의 마지막 모습을 본 사람이 아무도 없다고 하더라”며 회식 자리에 끝까지 있냐고 물었고, 정유미는 역시 그렇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송수빈 sus5@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