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게임‘ 비투비 일훈, 포미닛 소현 ’물건이네‘

소현

비투비의 일훈과 포미닛의 소현이 슈프림팀의 ‘땡땡땡’을 열창했다.

6일 방송된 Mnet ‘싱어게임’에서 비투비의 일훈과 포미닛의 소현은 ‘국민언니’ 김경호와의 마지막 3라운드 대결에서 아쉽게 패했다. 자우림의 ‘일탈’을 열창한 명불허전 ‘국민락커’ 김경호를 압도하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것.

하지만 일훈과 소현 역시 폭발적인 무대매너로 슈프림팀의 ‘땡땡땡’을 완벽하게 재해석하여 객석을 들썩이게 했다. 특히 포미닛의 소현은 팀 내에서 막내이미지로 굳어져 있지만 막내라는 수식어가 무색할 정도로 야성적인 힙합 본능을 뽐냈다. 일훈 역시 팀 내 랩퍼답게 무대의 흥을 돋구는데에 큰 역할을 했다.

김경호의 승리로 최종 우승은 ‘전설의 오빠들’팀에게 돌아갔지만, 그들은 마지막까지 서로를 다독이며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Mnet ‘싱어게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