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이준기 유오성, 영의정 앞에서 대립각 세우며 ‘명품 열연’

page
이준기와 유오성이 명품 열연을 펼쳤다.

6일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에서는 박윤강(이준기)과 최원신(유오성)이 영의정(민영익) 앞에서 설전을 벌이며 열연했다.

박윤강은 영의정 앞에서, 자신이 박진한(최재성)의 아들이며 최원신의 총에 맞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원신은 뻔뻔한 얼굴로 “이 자는 거짓을 고하고 있다”고 말하며 본인은 김좌영이 누군지도 모른다”고 거짓을 늘어놓았다.

영의정 민영익(오민석)이 “딸 혜원(전혜빈)이 모든 것을 보았다고 밝혔다”고 원신을 추궁하자 최원신은 과거 민영익이 자신으로부터 뇌물을 받았음을 떠올리며 “내가 무슨 말을 해버릴지 모른다”고 민영익을 자극했다.

매회 빠른 전개와 극적인 상황 연출로 즐거움을 선사하는 ‘조선총잡이’는 KBS2에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영된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