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이준기, 유오성 못 죽였다.. “모든 것 밝힌 뒤”

이준기
‘조선총잡이’의 이준기가 유오성에게 총부리를 겨누었지만 결국 죽이지는 못했다.

6일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에서 박윤강(이준기)이 최원신(유오성)에게 총을 겨누는 일촉즉발의 상황이 펼쳐졌다.

박윤강은 아버지 박진한(최재성)을 죽인 원수 최원신에게 모습을 드러내며 격양된 목소리로 당장이라도 죽일 듯 한 태세를 갖췄다. 하지만 최원신은 “나는 네 아버지를 죽이고 싶지는 않았다. 하지만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해 원신을 더욱 분노에 떨게했다.

하지만 이내 원신의 딸인 최혜원(전혜빈)이 뛰어들어 “나도 같이 죽이라”며 원신을 보호했고, 최원신은 “이 아이는 죄가 없다. 나만 죽여라”라고 외치며 딸을 감쌌다. 천하의 원수인 원신을 죽일 수도 있었지만 딸 최혜원이 보는 앞에서 망설이던 윤강은 결국 원신을 죽이지는 못했다.

원신은 계속해서 총부리를 겨누며 “지금 죽이지 않았다고 해도 관아에 가서 모든 것을 밝힌 뒤 죽이고 말겠다”고 끝까지 분노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