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이준기, 남상미 와락 포옹에 이어 진한 키스

이준기

이준기와 남상미가 키스했다.

6일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가 첫 장면부터 강렬한 키스씬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박윤강(이준기)은 정수인(남상미)에게 자신의 정체를 밝힌 뒤 수인을 향해 애절한 시선을 보내며 달려가 와락 껴안았다.

이어 윤강은 “거짓말이었어요 전부 다, 보고싶어서 견딜 수 없었소. 한동안 꿈도못꿨소” 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감격한 수인 또한 행복과 슬픔이 교차하는 눈물을 펑펑 쏟았다. 윤강은 박력있는 모습으로 “가시마시오. 내 곁에만 있어주시오” 라며 수인에 대한 애절한 사랑을 표출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윤강은 수인에게 눈물의 진한 키스를 퍼부어 극이 시작하자마자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에 불을 지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