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이 위너에게 바라는 것들(종합)

단체

“드디어 데뷔를 하게 됐네요. 감회가 새롭습니다. 이제 다섯 명이 앞으로 나아갈 일만 남았어요.”

YG엔터테인먼트의 새 보이그룹 위너는 6일 오후 콘래드 호텔에서 론칭쇼를 개최하고 데뷔를 알렸다. 이날 자리에는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도 동석했다. YG에서 9년 만에 선보이는 보이그룹이기 때문에 노심초사했던 모양. 6일 현장에서 공개된 위너의 데뷔앨범 ‘2014 S/S’는 이날 새벽에 비로소 끝났다.

먼저 데뷔가 늦어진 것에 대해 양 대표는 “위너에게 맞는 색, 장르, 스타일을 찾는데 꼬박 1년이 걸렸다”며 “어떻게 해야 대중이 빅뱅과 다르게 느낄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송민호는 “데뷔 전부터 선배들의 도쿄돔 공연에 함께 하면서 좋은 경험을 했다. 뼈 깊숙이 박히는 값진 경험이었다”며 “데뷔가 늦어진 것이 힘들기도 했지만,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한 마음이 더욱 컸다”고 말했다.

위너의 멤버들은 ‘윈 : 후 이즈 넥스트(WIN : WHO IS NEXT)’ 녹화 후 10개월 동안 작업실에서 살다시피 했다. 리더 강승윤은 “사장님이 지난 10개월 동안 우리에게 많은 기회를 열어주셔서 우리만의 색을 찾고자 했다”며 “소소한 것들에 영감을 많이 받았다. 가사, 멜로디적으로 공감대를 얻을 수 있는 대중적인 음악이 위너의 색이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2014080620122415943

‘2014 S/S’는 총 열 곡이 담긴 정규앨범 규모다. 위너 멤버들은 전곡에 작사 작곡으로 참여했다. 양 대표는 “빅뱅이 큰 그룹이 된 것은 잘 생겨서도, 춤을 잘 춰서도 아니다. 본인들이 자신에게 맞는 음악을 직접 만든 것이 큰 경쟁력”이라며 “위너에게 맞는 옷은 위너 자신이 잘 안다. 위너 뿐 아니라 앞으로 나올 윈 B팀에게도 자작곡을 만들 기회를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YG의 음악적 색은 힙합이 중심이었지만 위너는 다르다. 양 대표는 “YG는 지누션, 원타임, 빅뱅, 투애니원에 이르기까지 힙합에 기반을 둔 음악이었다. 하지만 위너는 다르다”며 “위너는 힙합적인 느낌보다 감성적이고 서정적인 것으로 보여주고 싶었다. 작업한 30곡 중 대중들이 좋아할 수 있는 10곡을 추렸다”고 말했다.

위너는 빅뱅과의 비교를 피해갈 수 없다. 강승윤은 “우리가 빅뱅 선배들과 다른 무언가를 찾기보다는 솔직한 모습을 보여준다면 빅뱅과 다른 위너의 색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 대표는 “위너는 기존 YG 가수들에 비해 길쭉길쭉한 편”이라며 “빅뱅보다 나은 것은 ”어리고 평균 키가 크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너서클

팀 이름부터 위너인 이들은 진정한 위너가 될 수 있을까? 강승윤은 “단지 음원 순위가 좋은 게 위너는 아니라고 본다. 우리가 궁극적으로 위너가 되기 위해서는 우리 음악을 듣는 분들이 위너가 되는 것”이라며 “우리 음악을 듣는 분들이 힘을 얻어서 위너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 대표는 “가수가 되기 위해 수년 동안 준비해서 데뷔앨범을 낸 것은 오래 준비한 권투선수가 1라운드를 뛰는 것과 같다”며 “위너가 안주하지 않고 노력하도록 할 것이다. 총 12라운드까지 꾸준히 파이팅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너는 12일 새 앨범 음원을 공개한다. 더블 타이틀곡인 ‘공허해’와 ‘컬러링’은 댄스곡이 아닌 미디움템포의 서정적인 곡. 무대는 다음 주 가요프로그램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9월부터는 일본 활동에 나서며 양국 활동을 병행한다. 양 대표는 “일본 스케줄은 훨씬 전부터 예정된 것”이라며 “국내 활동을 1차로, 해외 활동을 2차로 나눠서 하는 것보다 동시간대로 병향하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다. 일본은 2시간 정도 거리이기 때문에 국내 활동에는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위너의 목표는 뭘까? 양 대표는 음악방송 1위가 아니라고 말했다. 양 대표는 “지금 가요계 현실을 봤을 때 음원차트 1위, 음악방송 1위가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음악방송 1위보다는 대중이 정말로 필요로 하는 그룹이 됐으면 한다. 제 주변 사람들이 위너 음악을 정말 좋다고 말해주는 것이 1위보다 기분이 좋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강승윤은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공감을 이끌 수 있는 좋은 노래를 만들었다는 평가를 얻고 싶다. 그저 퍼포먼스만 잘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을 울릴 수 있는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런웨이단체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YG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