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현 창민 민호, SM 선배들의 엑소 수호 다루기…”우리도 옛날엔 잘나갈 때가..”

규현 카카오톡 사진

그륩 슈퍼주니어의 규현이 동방신기 창민, 샤이니 민호, 엑소 수호와 함께 나눈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했다.

규현은 6일 자신의 트위터에 “역시 엑소엘이 짱이지 준면(수호 본명)이는 바쁘다고 형들도 안 만나고..엘프(슈퍼주니어 팬클럽 이름) 보고싶다”라며 카카오톡 대화를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대화 내용에는 규현이 “준면이는 바쁜 척해서 힘드네. 엑소 엘 때문에 정신 없을거야”라고 대화를 시작한다. 이어 창민이 “엑소엘이 팬클럽 회원수로 기네스 신기록 세우고 준면이는 우리랑 안놀아주겠지”라고 답하고, 규현이 “서럽네. 엘프 좀 모아야겠다”고 말한다. 창민 또한, “슬슬 소수정예가 되어가고 있는 카시오페아(동방신기 팬클럽 이름) 좀 모아야겠다”고 맞장구쳤다.

규현이 “우리도 옛날에 잘나갈 때가 있었는데 말야”라고 하자 창민 또한 “옛날사람이 되어가는 느낌이야”라고 답한다. 이에 수호가 나타나 “형님들…”이라며 아련하게 답한다. 곧바로 민호가 나타나 “엑소엘 대박. 샤이니월드(샤이니 팬클럽 이름) 보고싶다”라며 “카시오페아 엘프 엑소엘이 짱이죠”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인다.

SM 대표 보이그룹의 멤버들이 대화 내용은 팬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며 훈훈한 웃음을 자아낸다. 엑소는 지난 5일 정오 공식 글로벌 팬클럽 ‘엑소엘(EXO-L)’ 모집을 시작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규현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