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위너 음악방송 1위 의미 없다”

양현석 대표

양현석 YG 대표 프로듀서가 위너 데뷔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위너는 6일 오후 서울 콘래드 호텔에서 데뷔를 알리는 론칭쇼를 개최했다.

양 대표는 “지금 가요계 현실을 봤을 때 음원차트 1위, 음악방송 1위가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양 대표는 “음악방송 1위보다는 대중이 정말로 필요로 하는 그룹이 됐으면 한다. 제 주변 사람들이 위너 음악을 정말 좋다고 말해주는 것이 1위보다 기분이 좋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양 대표는 “1위를 목표로 하지 않는다. 주변에서 위너의 음악을 좋아하는 것이 피부로 명백하게 느껴지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대표는 원래 기자회견에 올 예정이 아니었다. 참석을 결정한 것은 9년 만의 보이그룹 데뷔이기 때문이었다.

6일 론칭쇼를 시작으로 활동을 알린 위너는 데뷔앨범 ‘2014 S/S’ 음원을 12일 공개할 예정이다. 15일에는 YG 패밀리 콘서트를 통해 데뷔 후 첫 공식 무대를 갖는다. 9월 10일에는 일본 데뷔 앨범을 발표하고 현지 공연에 나서는 등 양국 활동을 병행할 예정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 포토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