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위너는 이제 1라운드 시작한 권투선수”

단체

양현석 YG 대표 프로듀서가 위너 데뷔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위너는 6일 오후 서울 콘래드 호텔에서 데뷔를 알리는 론칭쇼를 개최했다.

양 대표는 “데뷔앨범은 권투로 보면 1라운드”라며 “가수가 되기 위해 수년 동안 준비해서 데뷔앨범을 낸 것은 오래 준비한 권투선수가 1라운드를 뛰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이어 양 대표는 “원래 여기 올 예정이 아니었지만 이 친구들이 긴장될까봐 여유 있는 척 하면서 여기 왔다”며 “9년 만에 신인이라서 내가 이 친구들보다 더 긴장된다”고 말했다. 데뷔하는 위너에 대해 양 대표는 “위너가 안주하지 않고 노력하도록 할 것이다. 총 12라운드까지 꾸준히 파이팅 할 것”이라고 말했다.

6일 론칭쇼를 시작으로 활동을 알린 위너는 데뷔앨범 ‘2014 S/S’ 음원을 12일 공개할 예정이다. 15일에는 YG 패밀리 콘서트를 통해 데뷔 후 첫 공식 무대를 갖는다. 9월 10일에는 일본 데뷔 앨범을 발표하고 현지 공연에 나서는 등 양국 활동을 병행할 예정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