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타임’ 에이핑크, 요정돌이 예능을 대하는 자세는?

에이핑크

걸그룹 에이핑크가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통해 요정돌의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에이핑크는 6일 오후 여의도 IFC몰 CGV에서 개최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에이핑크의 쇼타임’ 제작발표회에 참여해 프로그램에 임하는 각오를 들려줬다. 이날 정은지는 KBS2 ‘트로트의 연인’ 촬영으로 인해 불참했다.

에이핑크는 ‘노노노’, ‘미스터츄’ 등 순수하고 청순한 요정돌 콘셉트와 함께 리얼리티 프로그램에서 보여주는 털털하고 솔직한 매력으로 팬덤을 양산했다. ‘에이핑크 뉴스’, ‘에이핑크 다이어리’, KBS2 ‘자유선언 토요일-가족의 탄생’ 등 여러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력을 발산했다. 에이핑크 멤버들도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대한 그리움이 컸던 차 ‘쇼타임’을 만나게 된 것. 초롱은 “평소에 굉장히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좋아하고 재미있어해서 다 같이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촬영하고 싶었는데 좋은 기회가 와서 기쁘다”며 소감을 전했다.

‘쇼타임’은 MBC에브리원의 대표 아이돌 리얼리티 프로그램 브랜드다. 지난해 ‘엑소의 쇼타임’을 시작으로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 등 정상급 아이돌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았다. 에이핑크는 ‘쇼타임’ 세 번째 주인공이자 ‘쇼타임’ 최초 걸그룹으로서 대세를 증명했다. ‘에이핑크의 쇼타임’ 윤미진 PD는 “‘쇼타임’의 장기적 발전을 위해 변화가 필요했고, 에이핑크가 최적이라 생각했다”며 “에이핑크는 올해 가장 핫한 걸그룹이자 멤버 모두 예능과 드라마에서 활약하고 있다. 팬들이 궁금해 하는 에이핑크의 모습이 많을 것이어서 프로그램 기본 포맷인 Q&A 포맷에 가장 적합하다”고 말했다.

‘쇼타임’ 최초 걸그룹으로서 에이핑크만의 전략은 걸그룹만의 통통 튀는 매력과 에이핑크만의 거침없는 솔직함이다. 초롱은 “우리는 뭉쳐야 강한 그룹이어서 다 같이 있으면 편안하고 재미있게 촬영한다”며 “사실 옷을 차려입은 자체로도 어색한데 ‘쇼타임’에서는 편하고 운동화를 신어 우리 나이대에 맞는 재미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보미는 “멤버 모두 무대와 다른 모습을 1회부터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걸그룹이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다”고 남다른 에이핑크의 예능감을 자랑했다.

에이핑크

그룹 에이핑크 멤버 박초롱, 윤보미, 손나은, 김남주, 오하영(왼쪽부터)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IFC몰 내 CGV에서 열린 MBC 에브리원 ‘에이핑크의 쇼타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막춤을 추고 있다.

에이핑크는 이날 제작발표회에도 남다른 예능감을 뽐냈다. 포토타임 때는 각자 개성있는 포즈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다섯 멤버가 ‘에이핑크의 쇼타임’을 위해 준비한 포즈도 개성만점이었다. 또한, ‘에이핑크의 쇼타임’에 임하는 각오를 댄스로 보여달라는 요청에 즉석에서 막춤을 선보이기도 했다.

폭로전도 이어졌다. 나은은 스스로를 “우리는 식탐이 많은 여자아이돌”이라고 말하며 “고기 몇인분까지 먹을 수 있는지 한번 해보고 싶다. 조만간 도전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가장 잘 먹는 멤버가 누구인지 묻는 질문에 멤버들이 일제히 보미를 바라보자 보미가 “인정한다. 진짜 잘 먹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에이핑크의 쇼타임’과 같은 방송사인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활약 중인 보미는 ‘주간아이돌’과 ‘에이핑크의 쇼타임’ 중 고르라는 질문에 난감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보미는 “멤버들이 함께 하는 ‘쇼타임’이 더 편하게 촬영하는 것 같다”며 “‘주간아이돌’도 너무 가족 같은 분위기가 고를 수 없다”고 말했다.

에이핑크

리얼리티 출연의 기쁨을 막춤으로 표현한 에이핑크

멤버들은 이번 ‘에이핑크의 쇼타임’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낼 멤버로 하영을 꼽기도 했다. 보미는 “막내가 카메라가 없을 때 굉장히 잘 웃기는데 카메라만 있으면 재미없어진다”고 웃었다. 이어 “‘쇼타임’에서는 있는 그대로 모습을 보여드리니 하영의 진가가 나타날 것이다”고 말했다. 하영은 “평소에 하지 못했던 도전과 일탈을 재미있게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에이핑크는 ‘에이핑크의 쇼타임’을 통해 번지점프, 워터파크 등 재미난 놀이를 비롯해 숙소에서 민낯공개 등 과감하고 시원한 모습을 선사할 예정이다. 2014년을 쉴 틈 없이 종횡무진했던 에이핑크가 요정의 모습을 내려놓고 자유로운 모습을 즐기는 것. 하영은 ‘쇼타임’을 통해 하고 싶은 일탈에 대해 “먹고 자고 놀고 싶다”며 “기차 여행이나 배낭 메고 떠나는 것에 로망이 있다”고 말했다. 초롱은 “단체로 밤에 돌아다닌 적이 없다”며 “밤에 나가서 카페도 가고, 맛집도 가고 많은 사람들이 평소에 하는 일상을 즐기고 싶다”며 소박한 꿈을 전하기도 했다.

에이핑크는 ‘에이핑크 뉴스’ 등 여러 리얼리티에서 활약했지만, ‘에이핑크의 쇼타임’에서는 기존 리얼리티와는 다른 구성으로 안방을 공략할 예정이다. Q&A 포맷을 활용해 매회 에이핑크 멤버 1인의 캐릭터가 돋보일 수 있는 Q를 구성하고, 새로운 매력을 발견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에이핑크 뉴스’에서 다뤄지지 않은 아이템을 선별해 풍성한 내용으로 꾸며진다. ‘미스터츄’로 국내 정상을 차지하고, 일본 열도를 공략 중인 에이핑크가 어떤 솔직하고 거침 없는 모습을 선보일까. 7일 저녁 6시 첫방송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