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련, 재혼에 대해 입 열었다 “아이들에 고맙다”

조혜련이 재혼에 대해 입을 열었다

조혜련이 재혼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방송인 조혜련이 재혼 이후 처음으로 자신의 결혼에 대해 입을 열었다.

조혜련은 6일 방송되는 MBN ‘신세계’에 출연해 “주변 분들을 다 모셔놓고 결혼식을 하고 싶었지만, 초혼도 아니고 아이들 입장도 있기 때문에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었다”며 자신의 결혼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또 조혜련은 “서로 반지만 주고 받으며 가족과 함께 조촐한 결혼식을 올렸다”고 차분하게 말을 이었고, 이에 팝칼럼니스트 김태훈은 느닷없이 “김경란 씨한테 미안하다고 얘기하세요”라고 말해 주위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이유인즉슨, 아직 미혼인 그녀를 염두한 발언인 셈.

조혜련은 “사실 김경란 씨에게 결혼식 사회를 부탁하고 싶었는데, 그건 도가 아닌 것 같아서 말도 꺼내지 않았다”고 털어놔 주위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아이들에게 정말 고맙다. 아이들이 재혼한 남편을 ‘아저씨’라고 부르면서 잘 따라준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 “사실 결혼식 전날까지도 아이들에게 결혼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그저 맛있는 중식당이 있는 호텔로 밥 먹으러 가자고 말했다. 그러자 아이들이 ‘뭘 강남까지 가?’하면서 불평을 했고, 그래서 ‘엄마가 아저씨랑 반지를 주고 받으려고 해’라고 말하자, 아이들이 ‘그러면 가야지’라고 바로 말해줬다. 결혼식 당일에 다 같이 기념사진도 찍고 진심으로 아이들의 축하를 받았다”며 수줍게 이야기를 이어갔다.

방송은 6일 수요일 밤 11시.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