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처세왕’ 서인국의 뜨거운 눈물연기, 가슴을 울리네

고교처세왕

서인국이 미묘한 감정선의 차이에도 변화를 둔 눈물 연기를 선보였다.

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고교처세왕’에는 할아버지의 죽음과 자신의 분신과도 같았던 하키를 완전히 못하게 되는 상황에서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한 단계씩 극복해 나가는 이민석(서인국)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교처세왕’에서 서인국은 철부지 고등학생 이민석 역을 맡아 매회 진정성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은 물론 관계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그리움에서 오는 외로움, 깊은 상처에서 오는 상실감, 슬프면서도 견디려 하는 의지 등 다양한 감정들이 그대로 투영된 눈물 연기는 압도적이었다는 반응이다.

서인국 소속사에서는 “민석과 형석을 오가는 1인2역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도 서인국은 흔들림 없이 역할에 몰입하며 열정을 보여주고 있다. 대사 한마디, 감정선 하나까지 체크하며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으니, 마지막까지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젤리피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