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사랑’ 조인성, “실제의 내 모습이 많이 투영돼 있어요”

조인성

조인성

“드라마의 숨겨진 의미에 대해 관객들과 소통할 수 있다면 시청자들의 공감을 끌어낼 수 있을 것 같아요.”

배우 조인성이 독특한 캐릭터로 분한 데 대한 생각을 들려주었다. 6일 서울 마포구 홍익대 인근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조인성은 “앞서 1~2부가 다소 산만해보일 수는 있었지만, 지금까지 인물들의 인과관계를 설명해줘야하는 역할을 했던 것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괜찮아 사랑이야’는 정신과를 배경으로 마음의 병을 짊어지고 사는 현대인들의 삶과 사랑을 그린 작품. 조인성이 강박증에 시달리는 라디오 DJ 겸 추리소설 작가 장재열 역을, 공효진이 대학병원 정신과 전문의 지해수 역을 각각 맡아 로맨스 연기를 펼치고 있다.

극중 장재열은 지해수와 사사건건 부딪치며 갈등을 빚는다. 조인성은 “두 사람이 부딪치면서 서로 날이 서 있는 장면이 많은데, 보통의 로코물에서 보여지는 말장난이 아닌, 가치관의 부딪쳐서 생기는 갈등이라는 점이 가장 다른 점인 것 같다”라고 전했다.

캐릭터와 관련해서는 “작가님과 감독님이 원래 배우들이 지닌 모습을 많이 투영해주신 것 같다. 내가 가지고 있지 않은 걸 흉내내려다 보면 산으로 가는 경우가 있는데 배우들이 지닌 장점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어주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조인성은 “촬영 전 작가님, 감독님과 미팅한 횟수가 10회가 넘는다. 함께 캐릭터에 대해 얘기하고 보완하고 조율하는 지점을 거치면서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 수 있었던 점이 여타 다른 작품과 가장 달랐던 점”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나 로맨틱코미디물에 대한 심적 부담감은 없다고. 조인성은 “처음에는 로맨틱 코미디는 웃겨야 한다는 강박이 있었는데 작가님, 감독님과 그보다는 기본적으로 극을 재미있게 만드는 데 집중해야 한다는 중지를 모았다.”며 “그래서 어느 선까지 코믹 코드를 보여줘야 하는지는 아직까지 톤을 잡기 어려운 지점”이라고 털어놓았다.

작품 자체의 매력에 대해서는 큰 애정을 보였다. 조인성은 “이 작품은 결국 사람이 싫어서 사람을 피했다가, 결국 사람을 통해 위로를 받으며 살아간다는 얘기라는 생각을 한다”라며 웃음지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