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소후닷컴, 김수현 소속사 키이스트 2대 주주 ‘전략적 제휴’

제공. 키이스트
㈜키이스트가 중국 소후닷컴과 전략적 제휴 및 자본 유치 계약을 맺고 중국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키이스트는 6일 전자공시를 통해 “제 3자 배정 방식을 통해 폭스 비디오 리미티드(Fox Video Limited)(이하 소후닷컴, SOHU.com Inc, NASDAQ:SOHU)’가 150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Fox Video Limited는 소후닷컴이 100% 소유한 자회사로, 소후닷컴의 투자 및 영상사업부문(소후 Video)을 담당하는 회사다. 이로써 소후닷컴은 키이스트의 6.4%의 지분을 확보하게 되고, 대주주인 배우 배용준에 이어 2대 주주가 된다. 배씨의 지분율은 현재 31% 에서 29%로 낮아진다.

키이스트 측은 이번 소후닷컴과 자본유치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중국 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키이스트는 소후닷컴을 전략적 파트너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키이스트가 영위하고 있는 사업과 가장 잘 맞는 사업을 중국에서 영위하고 있고, 다양한 사업 영역에서 실질적인 업무 협력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다”며 많은 중국 업체들의 제안들 중 소후그룹을 파트너로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소후닷컴은 중국 내 유력 온라인 포털 사이트인 소후닷컴(搜狐 , www.sohu.com), 동영상 서비스인 소후TV(tv.sohu.com), 검색엔진인 소고닷컴(搜狗, www.sogou.com)과 온라인 게임 개발 및 서비스 회사인 창유(畅游, www.changyou.com)를 운영하고 있는 나스닥 상장회사로, 시가총액은 한화로 약 2조 3,000억원이다.

소후닷컴은 일일 수 천만 명이 넘는 순 방문자 수를 자랑하는 18년의 업력을 지닌 중국 최대 포털 기업 중 하나로, 창업자인 Chales Zhang은 중국 내 IT업계 1세대로 중국 내에서 높은 지명도를 가지고 있다. 검색엔진인 소고닷컴은 중국 대부분의 온라인 및 모바일 이용자들이 사용하고 있는 중국어 자판 입력을 개발하였고, 중국 대표 IT 기업인 텐센트와의 합작회사로 최근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온라인 게임 개발사인 ‘창유’는 나스닥 상장사로 온라인 MMORPG 게임을 개발 및 서비스하고 있다. 창유 역시 나스닥 상장사로 시가총액은 약 1.3조원에 이르며, 향후 키이스트 자회사인 콘텐츠N과 모바일 게임의 중국 진출 협력에도 나설 계획이다.

소후닷컴 측은 이번 제휴에 대해 “중국 내 한류 콘텐츠와 한국 연예인의 인기가 급상승하고 있고 한류 팬이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중국에서 확고한 온라인 플랫폼을 확보하고 있는 소후닷컴은 한류 콘텐츠에 대한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한류 콘텐츠 및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많은 정보와 자원을 보유한 키이스트에 대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판단하였고, 이번 전략적 투자를 통해 키이스트의 온라인 독점 파트너로서 한류 콘텐츠와 한국 연예인을 중국에 소개할 것”이라며 투자 이유를 밝혔다.

소속 배우인 김수현의 중국 내 인기로 인해 중국 사업을 본격적으로 전개하고자 하는 키이스트 입장에서도 한류 콘텐츠의 중국 내 유통과 키이스트 소속 배우들의 중국 내 활동 및 홍보를 위한 채널이 필요한 상황에서 소후그룹의 사업 영역이 키이스트의 필요성에 부합하여 이번 자본유치가 이루어진 것으로 파악된다.

키이스트 관계자는 “이번 소후닷컴과의 협력은 앞으로 키이스트의 중국 내 매니지먼트 및 콘텐츠 사업 확장에 최대한의 교두보를 마련할 수 기회가 될 것으로 여겨진다”며 “중국 내 폭넓은 경험 및 탄탄한 콘텐츠 시장을 확보하고 있는 ‘소후닷컴’과의 긴밀하고 체계적인 협약을 통해 한중 양국간 콘텐츠 사업 영역에 폭발력있는 시너지 효과를 기대해본다” 고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키이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