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투렛증후군 지닌 친구들에게 희망되는 연기되길”

이광수

이광수

“제 안에 웃음기 머금은 서글픔이 있어요”

배우 이광수가 투렛증후군을 지닌 인물을 연기하는 소감을 들려주었다. 6일 서울 마포구 홍익대 인근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 랑이야’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광수는 “현장에서 워낙 편안하게 가족적으로 촬영하고 있다”며 “극중 캐릭터와 실제 나와 닮은 점도 꽤 있는 것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괜찮아 사랑이야’는 정신과를 배경으로 마음의 병을 짊어지고 사는 현대인들의 삶과 사랑을 그린 작품. 극중 이광수는 투렛증후군을 지닌 카페 종업원 이수광 역으로 분했다.

이광수는 “수광이의 가장 큰 매력은 의리가 있다는 점”이라며 “크게 장애가 있다기보다 조금 다른 인물이라는 생각을 하며 연기하고 있다. 극중 가족 분들이 그런 나를 대수롭지 않게 받아들여주시면서 수광이 또한 더욱 편안해진 것 같다”고 전했다.

연기 스타일과 관련해서는 “사람들이 나를 보고 있으면 뭔가 좀 짠한 느낌이 있다는 얘길 들었다. 아직 그게 뭔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그 점을 저도 표현하고 싶어하는 것 같다”며 웃음지었다. 이에 기자간담회에 함께 참석한 조인성은 “이광수는 웃고 있는 가운데서도 느껴지는 서글픔같은 부분을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극중 투렛증후군을 지닌 인물로 분한 데 대해서는 “(실제 장애아를 키우는) 일부 학부모들로부터 비판적인 의견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고 그래서 어떻게 표현할지 촬영초반에 부담도 됐고 더 잘 해야겠단 생각을 했다”라며 “계속 더 노력해서 많이 연구하겠다”고 전했다.

또 “실제 투렛증후군을 지닌 친구들에게 희망적이 내용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