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이영자, 오지호의 아내와 전화 연결 “혹시 영상 보셨나요?”

'택시' 오지호와 이영자의 재회,그리고 오지호의 아내

‘택시’ 오지호와 이영자의 재회,그리고 오지호의 아내

‘자석커플’ 배우 오지호와 이영자가 다시 만났다. 5년 만에 재회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 ‘제주 특집’ 1탄 게스트로 오지호가 출연했다. 5년 전 민망한 포옹을 했던 두 사람은 이날은 제대로 포옹하는 것에 성공했다. 이영자는 “오지호가 해냈다”고 말했고, 오만석은 “역사적인 상봉”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지호는 “아내도 문제의 영상을 봤다”며 “결혼 전에 이미 영상을 보았다고 하던데 회사일로 우울할 때마다 본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영자는 아내의 반응을 직접 듣고 싶다며 전화 연결을 하자고 말했다.

이영자는 쿨하게(?) 오지호의 아내에게 결혼을 축하한다고 말한 뒤, 동영상 문제를 조심스레 언급했다. 오지호의 아내는 “쓰러졌다. 눈물이 막 났다. 너무 웃겼다”며 “오빠를 알기 전에 영상을 봤는데 결혼을 하고 또 봤는데 아는 사람이 나오니까 더 웃기더라”고 말했다. 이영자는 “살아보니까 어떠냐. 똑같은 포옹을 해주더냐”고 물어봤고, 오지호의 아내는 “한 번 해봐달라 해야겠네”라고 쿨하게 맞대응해 결국 이영자까지 매료시켰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tvN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