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악플러들과 봉사활동 나선다 “고소취하 조건”

박해진

박해진

연예인에게 악의적이고 비방적인 내용의 악성 댓글을 올린 악플러들이 연예인과 봉사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Y-STAR ‘생방송 스타뉴스’ 측은 “배우 박해진이 자신에게 악플을 달던 악플러들과 함께 봉사 활동에 나설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이 같은 사실은 박해진에 대한 악성 댓글을 무차별적으로 올리던 악플러들이 경찰 조사를 받으며 반성문을 제출하는 등 박해진 소속사 측에 선처를 호소해 이뤄지게 됐다.

악플러 A씨는 ‘생방송 스타뉴스’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내 댓글의 조회수를 높이기 위해 좀 더 악플스럽고 상대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말들을 썼다”며 “고소를 당한 순간부터 가슴이 뛰고 잘못된 행동을 저질렀다는 생각에 밤잠을 제대로 못 잤다”고 털어놨다. B씨는 “내가 쓴 글이 악성 댓글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는데 고소를 당하면서 잘못을 알게 되고 깨우치게 된 점에 오히려 감사하다”고 말했다. C씨는 “부모님이 안 좋은 일을 겪었고 동생이 입대를 하면서 집에서 고립된 생활을 하며 상대적 박탈감을 느꼈다”며 “박해진과 가족, 지인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는 점을 깊이 깨닫고 반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해진 측은 온라인을 통해 박해진을 이유 없이 비방하거나 근거 없는 소문들을 퍼뜨린 악플러들을 고소하며 이들에게 강력하게 맞설 입장을 전한 바 있다.

박해진의 소속사 관계자는 “박해진과 그의 가족들이 악성 댓글로 정신적 물질적인 피해를 입고 있다. 악플러들이 이러한 점들을 잘 모르고 있는 거 같아 법적으로 대응하기로 결정했다”며 “선처를 호소한 일부 악플러들에게는 박해진과 함께 봉사 활동을 하는 조건으로 고소를 취하할 것을 제안했다. 이들이 자원봉사를 약속해 합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더블유엠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