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널사’ 장혁, 전 연인 왕지원과 ‘딥’ 포옹, 장나라 ‘패닉’

'운널사'의 건과 세라가 포옹을 하고 미영이 이를 바라보고 있다. 대체 왜?

‘운널사’의 건과 세라가 포옹을 하고 미영이 이를 바라보고 있다. 대체 왜?

드디어 올 것이 왔다. 장혁이 병원에서 전 연인 왕지원과 포옹을 하는 충격의 현장이 포착된 것이다. 게다가 환자복을 입은 장혁이라니.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MBC 수목 미니시리즈 ‘운명처럼 널 사랑해'(이하 운널사)측은 11회 방송을 앞둔 6일 왕지원과 포옹을 하고 있는 장혁과, 이를 목격한 장나라가 패닉에 빠져 있는 모습을 담은 스틸을 공개했다.

극중 건(장혁)과 미영(장나라)은 운명의 장난처럼 부부가 됐고,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통해 서로에 대한 사랑을 확인하며 지난 10회 방송에서 눈물의 키스를 나눈 바 있다. 그런데 이번에 공개된 사진에서 건이 갑자기 전 연인 세라(왕지원)와 3단 스킨십 포옹을 나누고 있는 것.

건은 환자복을 입은 채 세라와 연인 관계였던 시절처럼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나누고 있다. 자신에게 헤드락을 걸고, 자연스럽게 안기는 세라를 처음에는 얼떨떨하게 받아들이지만 결국 세라를 와락 안고 있는 상황이라고.

무엇보다 이 충격적인 광경을 목격한 미영이 패닉에 빠져 있어 ‘달팽이 부부(장혁+장나라)’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 시키고 있다.

이 장면은 기절한 뒤 병원으로 실려갔던 건이 깨어난 후 세라와 재회하는 장면으로, 지금까지 베일에 싸여있던 건의 유전병 실체가 드러나는 중요한 장면이다. 예리한 네티즌 수사대는 환자복을 입은 건과 세라의 포옹에 이를 감지한 듯 무한 추리를 쏟아내고 있는 상황.

‘운널사’ 제작진은 “한국판 ‘운널사’와 대만원작 ‘명중주정아애니’가 결정적으로 다른 부분은 바로 건의 유전병 설정에 있다”고 밝힌 뒤, “원작에서는 건의 조상들이 요절하는 내용을 가볍게 넘어간 면이 없지 않았다. 반면 한국판에서는 이를 갈등의 시발점으로 삼았고, 이는 향후 극의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다. 앞으로 눈물과 웃음이 함께 할 ‘운널사’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운널사’ 11회는 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넘버쓰리픽쳐스/페이지원필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