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널사’ 장혁, 피 흘리는 장나라 앞 오열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운널사' 속 장혁이 오열한다

‘운널사’ 속 장혁이 오열한다

장혁이 병원 한복판에서 폭풍 오열했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운명처럼 널 사랑해'(이하 운널사)측은 6일, 피를 흘리며 병원에 실려온 장나라와 서럽게 눈물을 토해내는 장혁의 모습을 담은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머리에 피를 철철 흘리며 응급실에 실려온 미영(장나라)의 위급한 모습. 피범벅이 된 채 파리하게 누워있는 모습이 충격으로 다가온다. 이에 미영의 옆을 지키며, 하늘이 무너진 듯 고통스러운 표정으로 오열하는 건(장혁)의 모습은 이들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또한 현재 건의 아이를 임신한 미영에게 어떤 사고가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한껏 증폭시키고 있다.

지난 10회 방송에서 눈물의 키스로 서로에 대한 사랑을 확인 했던 건과 미영. 그러나 건이 갑자기 정신을 잃은 후, 전 연인 세라(왕지원)와 포옹을 나누는 모습이 공개되는 등, ‘운널사’는 예측할 수 없는 LTE-A급의 폭풍 전개가 휘몰아치며 제 2막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운널사’ 제작진은 “’운널사’는 건의 유전병 발병이 의심되고, 이와 함께 새로운 사건이 시작되면서 전혀 새로운 제 2막이 시작될 예정”이라며 “현재 제작진과 배우들은 심혈을 기울여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 지금까지 ‘운널사’의 코믹한 매력 위에 가슴 저릿한 안타까움이 더해질 ‘운널사’ 제 2막에 끝까지 관심을 가져달라”고 전했다.

‘운널사’ 11회는 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넘버쓰리픽쳐스/페이지원필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