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검보고서, 이효리의 제주도 친구들은 술도 차처럼 마신다

이효리가 장필순과 얽힌 술과 관련된 사연을 전했다

이효리가 장필순과 얽힌 술과 관련된 사연을 전했다

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 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한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4년 8월 6일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는 이효리의 제주도 이웃, 뮤지션 장필순이 등극했다.

# 이효리가 밝히는 제주도 이웃들만의 술문화

이효리가 선배 가수 장필순과 술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이효리는 5일 방송된 SBS ‘매직아이’에서 장필순과 제주도에서 술을 마신 날 실수를 했다고 밝혔다.

이날 ‘술자리에서 파도타기를 강요하는 것이 술자리 폭력 아니냐’는 사연에 이효리는“폭력 같다. 내가 그랬다”며 입을 열었다. 이효리는 “장필순 언니가 술을 마시는데 ‘마셔라 마셔라’며 노래를 불렀다. ‘언니 한 잔 드세요. 건배. 원샷’ 했다가 엄청 혼났다. 내가 후배고 처음 봤으니 분위기를 띄우려고 했던 건데 필순 언니가 ‘뭐 하는 짓이냐. 조용히 즐기면 되지 왜 오버하냐’고 화를 내더라. 그래서 죄송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효리는 “그분들은 건배가 없다. 술을 따라주는 것조차 강요라고 생각한다. 각자 앞에 한 병씩 놓고 술을 마신다. 나도 그렇게 동화가 됐다. 소주 두 병을 마셔도 차 마신 것처럼 흐트러짐이 없는 사람들이다”고 전했다.

김제동이 “서울에서 술 마시는 게 좋냐. 제주도에서 풍류를 즐기는 게 좋냐”고 묻자, 이효리는 “당연히 후자다”고 답한 뒤 슬쩍 “가끔 전자가 그리워서 서울 올라와서도 (음주를) 한다”고 덧붙이며 웃었다.

TEN COMMENTS, 어머어머, 저도 언젠가 술을 차처럼 고고하게 마실 수 있을까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