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일지’ 최원영, 1회 만에 선한 군주에서 광기어린 악역 변신

'야경꾼일지' 최원영

‘야경꾼일지’ 최원영

배우 최원영이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일지’에서 단 1회 만에 다정했던 임금에서 광기 어린 모습으로 변하는 소름 돋는 열연을 펼치며 미친 존재감을 과시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서 최원영은 사술에 걸려 다정다감한 아버지이자 어진 왕에서 귀기로 인해 광기 어린 모습으로 변해가는 해종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해 극의 긴장감을 높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날 해종은 무녀 연하(유다인)에게서 아들 이린의 병을 낫게 하는 천년화를 손에 넣었다. 하지만 해종은 천년화에 걸려있던 사담(김성오)의 사술 때문에 점점 광기 어린 모습을 보이며 난폭하게 변해갔다. 심지어 세자 책봉식에서 해종은 “가장 아끼는 것을 버리고, 사랑하는 것을 죽여서라도 백성을 위해 더 큰 것을 취하는 자가 왕이 된다. 어리지 않음을 증명하라”며 아들 이린의 둘도 없는 벗인 곤충 한 마리를 죽이라고 명했고 이를 따르지 않는 아들에게 칼을 겨누는 잔인함마저 보였다. 결국 해종은 이린을 막아선 송내관(이세창)을 죽이는 만행을 저지르고 말았다.

해종은 눈앞에 나타난 귀신을 본 후 점점 미쳐가 신하들에게 칼을 겨눠 죽이는 살벌한 모습까지 보이며 극의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최원영은 1회에서 보여준 다정함은 온데간데없이 차가운 눈빛과 냉정한 말투, 살벌한 행동까지 이전과는 같은 사람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는 모습으로 열연을 펼쳐 보는 이들을 사로잡았다. 최원영이 보여준 소름 돋는 연기력은 특별출연 이상의 존재감을 뽐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기에 충분했으며 덕분에 성인연기자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하는 3회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지난 6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일 방송한 ‘야경꾼일지’는 전국기준 10.8%의 시청률을 기록, 첫 화에 이어 월화극 시청률 1위 자리를 지켰다.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 퇴마사 ‘야경꾼’이라는 색다르고 독특한 소재를 다룬 드라마로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사람엔터테인먼트